태안관광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

본문 바로가기

팝업레이어 알림

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.
사이트 내 전체검색

태안의 모든것, 함께하면 더욱 즐거운 여행!
태안관광에서 필요한 정보를 확인해 보세요
추천테마여행

별미(맛)

봄, 여름, 가을, 겨울 태안을 담은 맛을 느껴보세요.

  • 대합

    대합

    시원하고도 개운한 맛이 일품

    3~4월이면 태안의 조개는 토실토실 알차게 살이 오른다. 특히 대합은 피를 만들어주고 열을 내리게 하는 효과가 있어 열이 많거나 두통이 심한 사람에게 더욱 좋다.

    ○ 많이 나는 곳: 남면 진산리

  • 바지락

    바지락

    빈혈예방에 좋은 천연 영양식

    11월초~3월이면 태 안 바다는 바지락 천지다. 빈혈에 좋은 철 성분이 쇠고기나 계란보다 약 30배가 많고 황달과 간에 좋은 영양소 등이 함유된 천연 영양식이다.

    ○ 많이 나는 곳: 법산리, 파도리, 황도리, 청산포, 용신리, 가경주, 도내리, 마금리, 마검포

  • 주꾸미

    주꾸미

    진달래 필 때 맛이 최고

    ‘봄에는 주꾸미 가을에는 낙지’라는 말이 있다. 여름을 제외한 어느 때나 만날 수 있지만 봄철 태안의 주꾸미가 살이 통통하고 알이 꽉 차있어 맛이 최고다.

    ○ 많이 나는 곳: 몽산포항, 채석포, 마검포, 모항항

  • 실치회

    실치회

    상큼한 봄내음 가득 담은

    담백하면서도 씁쓰름한 봄철 특별한 맛이 미식가들을 유혹한다. 태안의 봄철 실치회는 싱싱한 실치와 신선한 야채를 듬뿍 넣어 봄의 향기를 물씬 머금는다.

    ○ 많이 나는 곳: 마검포

  • 꽃게

    꽃게

    봄철 밥도둑 하면 바로 이것!

    봄철 갓 잡은 싱싱하고 알이 꽉 찬 암게만을 사용해 전통비법으로 만든 태안의 꽃게장. 탱글탱글 하면서도 비린내가 없는 게살의 깔끔한 맛이 일품이다.

    ○ 많이 나는 곳: 신진항, 채석포, 백사장항, 모항항, 몽산포항

  • 아귀탕

    아귀탕

    못생겨도 맛은 최고

    못생겼어도 부위 별로 각각 다른 맛이 일품인 아귀, 태안 아귀탕은 콩나물, 미나리의 아삭함과 혀가 얼얼할 정도로 매콤한 국물로 봄철 입맛을 사로잡는다.

    ○ 많이 나는 곳: 백사장항, 방포항, 영목항, 몽산포항, 채석포, 신진항, 모항항, 어든돌등

  • 갑오징어

    갑오징어

    쫄깃한 맛의 대명사

    봄이면 태안의 항구는 살이 꽉찬 갑오징어를 찾는 사람들로 북적거린다. 쫄깃함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 주로 회로 먹지만 데쳐 먹기도 하고 시원한 국으로 먹기도 한다.

    ○ 많이 나는 곳: 만대항, 백사장항, 빙포항, 채석포, 신진항, 모항항, 몽산포항


그누보드5
충남 태안군 소원면 만리포2길 235-30
이메일 : yskworld@naver.com
Copyright © TAEANTOURS.COM. All rights reserved.